자유게시판
갤러리
과학기술정책
노동현황
투쟁소식


원자력지부 중앙위원들의 폭력을 규탄한다(2) 
작성자 : 해수지분  |  작성일 : 2013-07-15 22:39:38  |  조회수 : 3224


원자력지부 중앙위원들의 폭력을 규탄한다(Ⅱ)
- 조합원들을 더 이상 속이지 말고 즉각 책임져라 -

조합원에 대한 동료애와 배려로 폭행을 했다고?

원자력지부 중앙위원들은 7.3 폭력사태에 대해 반성을 하기는커녕 내부전산망 조합소식을 통해 그들의 폭력을 “조합원에 대한 동료애와 배려”라고 미화하고 나섰다. 참으로 개탄스럽다. ‘동료애와 배려’를 위해 폭력을 사용하였다면 조폭과 다른 점이 과연 무엇인가? 최고 지성인 노동조합의 중앙위원들이 할 소리인가? 나아가 폭력을 당한 특구와 해양수산 지부장은 과기연전 조합원이 아닌지 되묻고 싶다. 원자력지부 중앙위원들의 이러한 폭력미화가 원자력지부 조합원들에게 먹혀들 것이라는 그들의 사고 수준 심히 우려스럽다. 더 이상 원자력 지부 조합원들을 욕되게 만들지 말아야 한다.

메이저지부의 중앙위원이라는 선민의식이 폭력사태를 야기!

원자력 지부는 조합소식을 통해 폭력사태에 대해 구차한 변명과 함께 “출연연의 맏형이자 최대 메이저 지부라는 자부심으로 당당하게 행동하겠다”라고 적시하였다. 그동안 원자력지부 중앙위원들의 횡포가 천박한 선민의식에서 출발하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선민의식에 사로잡힌 이들의 오만방자함이 특구지부나 해양수산 지부 또는 다른 지부를 마이너 지부로 얕보고 지부장들에게 욕설과 폭력을 휘두른 것이다. 대체 산별노조에서 누가 메이저 지부이고 누가 마이너 지부인가? 산별노조의 조합원은 다 같은 노동자이고 조합원이고 동지일 뿐이다. 이들의 천한 선민의식이 바뀌지 않는 한 다른 지부들에 대한 횡포는 계속될 것이다.

원자력지부 조합원들마저 속이다니!

불행히도 원자력 지부 중앙위원들은 그들의 폭력을 정당화하기 위해 지부 조합원들마저 속이고 있다. 의장이 욕설을 하는 회의진행이 과연 적법한가? 주준식 비대위원장 이전 중앙위원회에서 의장이 중앙위원에게 윽박지르고 겁박하고 욕설하면서 회의진행을 한 적이 있던가? 3장짜리 회의서류는 서류뭉치로 둔갑시켰고, 유리창에 던졌음에도 불구하고 위원장을 겨냥해서 던졌다는 허위사실마저 유포하고 있다. 또한 주준식 비대위원장의 체격과는 비교도 안 되는 왜소한 중앙위원이 위원장을 린치를 하려고 하였다는 허무맹랑한 거짓말까지 하면서 그들의 폭력을 정당화하고 있다. 그러면서 정작 최남현 중앙위원이 특구 장인홍 지부장을 왜 폭행하였는지, 임익성 전 사무처장은 주문창 당시 부위원장에게 왜 “이 새끼~~”라고 욕설과 폭언을 했는지에 대해서는 해명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

본인들의 불법행위는 숨기고 법원 결정문조차 왜곡 조작!

원자력지부 중앙위원들의 선거과정에 있었던 불법행위는 지부 조합원들에게 철저히 숨기고 있다. 나아가 법원 결정까지도 왜곡하여 지부 조합원들을 속이려 하고 있다. 결정문에 있지도 않은 “에너지 지부장인 비상대책위원장의 선거중지 통보는 위법하고 선거를 방해한 행위가 명백하며 탄핵 등의 이유는 이유 있음을 선고 한다”라는 문구를 삽입하여 마치 법원이 선고한 것처럼 조합원들에게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

뿐만 아니다. 법원의 가처분 판결취지는 ‘임익성, 임종섭이 과기연전 선거관리규정을 위반하여 출마한 것은 인정되나, 선거무효를 중지할 만큼 피보전권리에 대한 소명이 없으므로 가처분을 기각한다’는 취지이다. 즉 본안사건에서 더 다투라는 취지이지 “등록과 선거진행에 하자가 없다는 판결” 이 아니다. 그러나 원자력 지부 중앙위원들은 법원이 그러한 판결을 내린 것처럼 조합원들을 교묘히 속이고 있다. 이들은 놀랍게도 가처분 소송에서 모든 것이 결정된 것처럼 지부 조합원들을 우롱하고 있다.

분명히 밝히지만 선거와 관련해서 규약과 규정을 위반한 것은 임익성을 포함한 원자력지부 중앙위원이지 이번 폭력사건의 피해자들이 아니라는 사실이다. 우리는 선거과정에서 원자력 중앙위원들의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조만간 별도로 정리하여 조합원들에게 낱낱이 밝힐 것이다.


피해자들에 대한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는 파렴치한 제2의 범죄행위!

원자력지부는 폭행도 모자라 내부 소식지를 통해 피해자들에 대해 “선거 방해하려는 불손한 의도를 가졌던 자”, “중앙위원회를 방해하려는 자”, “지난 2년 반동안 한번도 참석치 않았던 자까지도 몰려나와 3시간이나 소란을 피우며 선관위를 방해”, “불법적인 투표중지 명령”, “선관위 구성을 방해한 자”등 등 각종 수사를 동원하여 비방하기에 급급하다. 이것은 공익적인 목적이 아니라 오로지 피해자 비방을 목적으로 하는 것이기 때문에 범죄행위에 해당된다. 통상 가해자들이 자신들의 죄를 정당화하기 위해 피해자를 나쁜 사람으로 몰아가려는 전형적인 수법이다. 원자력 중앙위원들은 경찰과 피해자 앞에서는 “미안하다 용서해달라”라고 굴욕적인 자세를 취하더니 뒤에 가서는 피해자에 대해 악의적인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는 것이다. 이는 명백한 파렴치한 제2의 범죄행위임을 기억해야 한다.


문제의 핵심은 원자력지부 중앙위원들의 집단 폭력!

이처럼 원자력 지부의 중앙위원들은 사실을 왜곡 또는 날조하면서 그들의 폭력을 정당화하고 있다. 이들이 아직도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지 못하고 반성도 하지 않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어떠한 일이 있어도 폭력은 결단코 정당화 될 수 없다. 스스로 메이저 지부라 칭하는 원자력지부 중앙위원들의 폭력은 더욱 더 그렇다. 원자력 지부 중앙위원들은 구질구질하고도 날조된 사실로 변명하지 말고 즉각적인 책임을 져야한다. 그것이 이번 폭행사태에 대한 과기연전과 원자력지부의 명예훼손을 치유하는 길이다.

원자력지부 중앙위원들, 사태파문 확대에 대한 모든 책임져야

원자력지부 중앙위원들이 크게 착각하고 있는 것이 있다. 자기 지부의 조합원들만 속이면 된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그야말로 손가락으로 하늘 가리기 이다. 이미 다른 지부에 성명서가 다 배포되었고, 조합원들의 원자력지부 중앙위원들 폭력에 대한 우려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과기연전내 중앙위원들 사이에서 원자력 지부의 중앙위원들의 패권의식에 대한 우려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는 분명한 사실이다. 따라서 원자력지부 중앙위원들은 교묘한 속임수로 원자력지부 조합원만 속여서 이 사태를 무마할 생각은 일찌감치 접어야 할 것이다. 원자력지부 중앙위원들이 사퇴하지 않는 한 시간이 가면 갈수록 파문은 더욱 확산 될 것이며, 다른 지부 조합원들의 원성도 더욱 커질 것이다. 그 책임은 전적으로 원자력지부 중앙위원들에 있음을 알아야 한다. 원자력지부 중앙위원들의 현명한 처사를 바란다.


과기연전 정상화를 바라는 중앙위원․ 대의원 일동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 다음글 과기정책 구상팀의 운영 등에 관한 참여 제안의 말씀 [0]  장순식 2016-01-28 3153
▶ 이전글 [사전제작발표회] 노동연구소의 노동백과사전 집필! [0]  박지희 2013-07-14 903





대전광역시 유성구 학하중앙로 15 (덕명동 591-8) 2층, (우)34159 
전화 : 042-867-4216 / 팩스 : 042-864-1253
전국과학기술연구전문노동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