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갤러리
과학기술정책
노동현황
투쟁소식


성명서(원자력지부 중앙위원들의 폭력사태에 대한 규탄) 
작성자 : kmiunion  |  작성일 : 2013-07-09 12:19:27  |  조회수 : 2063



원자력 지부 중앙위원들의 조폭과 다를 바 없는 폭력 상해를 규탄한다!


전국과학기술연구전문노동조합(이하 과기연전)은 국내 최고 두뇌집단인 석박사 연구원들이 결성한 노동조합이다. 그러한 노동조합에서 백주 대낮에 원자력지부 중앙위원들이 동료 지부장들을 집단적으로 폭행하는 만행을 저질렀다.

2013년 7월 3일 오후 2시 과기연전 회의실에서 개최된 중앙위원회에서 주준식 비대위원장(원자력지부 지부장)은 당시 인준을 받으려고 중앙위원회 회의에 참석한 한광석 해양수산지부 비대위원장(이하 지부장)에게 폭언과 함께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욕설을 하였고, 한광석 지부장이 이에 대해 항의하는 순간 황범기 중앙위원(원자력지부 사무국장)은 한광석 지부장의 목을 헤드록 하듯이 졸랐으며, 최남현 중앙위원(원자력지부 부지부장)은 애꿎은 장인홍 특구 지부장 목을 잡아 바닥에 메다꽂았다. 이로 인해 한광석, 장인홍지부장은 각각 목에 찰과상과 염좌 등으로 인해 전치 2주의 상해를 입었다.

결국 경찰까지 출동하였고 원자력 지부 소속 주준식 비대위원장과 황범기 중앙위원이 한광석 지부장에게 사과를 하여 경찰서까지 가는 불상사는 막았지만 최남현 원자력 중앙위원은 폭력을 행사하고 끝내 사과조차 하지 않아서 폭력행위에 대한 처벌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이러한 폭력을 행사한 중앙위원들이 속한 원자력지부는 조합원 수 889명의 대형지부이며, 폭행을 당한 한광석, 장인홍지부장이 속한 지부는 현재 과기연전내 투쟁위원회가 꾸려진 투쟁지부라는 사실이다. 원자력 지부 중앙위원들은 마치 사용자가 고용한 구사대인양 투쟁지부의 지부장들에게 집단적인 폭력을 자행한 것이다. 나아가 자기들에게 반대를 하면 투쟁지부라 하더라도 중앙위원 인준을 해주지 않겠다는 횡포를 보인 것이다.

원자력 지부 중앙위원 폭력사태는 그동안 전횡을 볼 때 충분히 예견되었다. 중앙위원이 한명인 다른 지부와는 달리 원자력지부 소속 임익성 전 사무처장까지 4명 내지 5명이 중앙위원회에 참석하여 중앙위원회 의장과 중앙위원들을 겁박하기 일쑤였다. 2012년 5월경에는 임익성은 당시 주문창 부위원장에게 “이새끼~”라고 욕설과 폭언을 한 적도 있다. 또한 2013년 1월경 제3기 임원선거 당시 원자력지부 중앙위원들의 횡포에 견디다 못한 지부들의 연합으로 3인의 임원후보(위원장․수석부위원장․사무처장)가 구성되자 원자력지부 중앙위원들은 이들의 사퇴를 겁박하는 횡포를 부렸다. 당시 원자력 지부 임익성 후보는 같이 출마할 러닝메이트를 찾지 못하고 임종섭 표준지부장과 함께 단지 위․사만(위원장․사무처장)을 구성하여 입후보 한 상황이었기 때문에 규약 제41조 1항과 2항에 의거 입후보 등록 사퇴위기에 놓이자 상대 후보의 사퇴를 겁박한 것이다. 나아가 원자력지부 중앙위원 황범기를 중심으로 한 선관위에서는 임익성 후보의 등록을 취소하기는 커녕 과반수가 참석하지 않은 상황에서 의결권을 행사하여 선거진행을 강행하는 불법을 서슴없이 저질렀다. 또한 그 당시 적법하게 선거중지를 결정한 당시 주문창 비대위원장에 대해서는 규약에도 없는 탄핵발의를 하였다.

특히 이번 임원선거에서는 선거관리규정 제36조 3항에 의거하여 한번 낙선된 입후보자는 동일한 선거에 재등록할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임익성은 반드시 위원장이 되겠다는 불굴의 집념하에 원자력지부 이영순을 사무처장 후보에 넣는 무리수를 두었다. 산별노조 아니 과기연전 노조 역사상 하나의 지부에서 위원장과 사무처장이 동시에 나온 적이 과연 있는 가? 무리수와 억지의 최정점은 개표과정에서 간인이 안 찍힌 투표용지가 에너지지부, 특구지부의 개표에서 나오자 이를 무효표로 처리하다가 정작 원자력지부 개표과정에서도 무더기로 쏟아져 나오자 이를 유효표로 둔갑시킨 것이다. 임원선거는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에 의해 직접, 비밀, 무기명투표를 실시해야만 한다. 그런데 간인이 안 찍힌 투표용지의 경우 배포와 회수과정이 불분명하므로 직접, 비밀 투표를 했는지 알 수가 없기 때문에 당연 무효조치 된다는 게 법률가들의 판단이다. 더군다나 지난 제2기 임원선거에서 간인이 안 찍힌 투표용지의 경우 무효처리된 전례도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원자력지부 중앙위원들의 숫자를 현재 4명에서 6명으로 늘리고 원자력지부 소속 임익성을 위원장으로 만들기 위해 온갖 불법을 강행한 것이다.

원자력지부 중앙위원들의 더 큰 문제는 선관위원들과 중앙위원들이 규약을 위반하는 의결을 하도록 유도한다는 것이다. 2013년 7월 3월 개최된 중앙위원회에서 원자력지부 소속 주준식 비대위원장, 이영순집행위원장 등은 규약과 규정도 제대로 숙지 못하고 회의를 진행하였으며, 이를 바로 잡으려는 한광석 지부장에게 발언을 못하게 하거나 욕설을 퍼부었고 퇴장까지 명하였다. 또한 최남현, 황범기는 선관위 규정에 선관위원이 5명 이하이면 선관위원을 구성하게 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선관위를 구성할 필요가 없음을 역설하였고, 결국 선관위 구성여부에 대한 표결까지 하는 촌극을 벌였다. 즉 규정을 지킬 것이냐 말 것에 대한 표결을 한 셈이다. 더욱이 회의록을 축소․왜곡 작성하는 것도 큰 문제이다. 우리 노조 회의규정에 따르면 회의록은 제안 설명내용, 질문내용 및 답변내용, 토의내용, 표결처리한 결과, 결정된 안건과 내용, 기타 필요한 사항이 기재되어야 하나 회의록에는 토의내용, 표결처리한 결과, 질문내용 및 답변내용, 기타 필요한 사항 등이 모두 누락되어 있다. 원자력지부 중앙위원들이 맘 놓고 회의석상에서 욕설을 하고 폭력을 거침없이 저지르는 것은 회의록 왜곡 작성과 무관치 않다.

원자력지부 중앙위원들의 횡포는 이미 도를 넘어섰다. 겁박과 폭력은 일일이 나열하기도 힘들 정도이며, 끝내 집단폭력 사태까지 야기한 것이다.

원자력지부 중앙위원들은 지부에서 조차 그런 만행을 서슴없이 저지르는지 궁금하다. 또한 대부분 석박사연구원 등으로 구성된 원자력지부에서 이들의 조폭과 같은 폭력성을 알고도 집행부로 선출하였는지도 참으로 궁금하다. 나아가 원자력지부 조합원들이 이들의 폭력을 알게 되어도 중앙위원직을 계속 유지할 수 있는지도 궁금하다. 원자력지부 중앙위원들은 자신들의 폭력으로 인해 애꿎은 원자력 지부의 조합원들이 ‘폭력 지부’의 조합원이라는 멍에를 안게 되었음을 알아야 한다.

임익성, 주준식, 최남현, 황범기, 이영순 등 원자력 지부 중앙위원들은 폭력사태와 지금까지의 전횡에 대한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 이러한 책임은 형사적, 민사적, 도의적 책임 등을 포함한다. 원자력 지부 주준식 비대위원장과 황범기 중앙위원이 사과했다고 해서 다 끝날 문제는 아니다. 조직폭력배와 다를 바 없는 집단적인 폭력을 행사하여 국내 최고 지성인 노동조합이라는 과기연전의 명예에 먹칠을 한 책임을 반드시 져야 한다.

이제 원자력지부 소속 중앙위원들은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 즉각 중앙위원직을 사퇴하기를 권고한다. 그리고 스스로 자성하기를 바란다. 그것만이 원자력지부 조합원들과 과기연전 전체 조합원들의 명예를 지키는 일이다. 그렇지 않으면 과기연전은 조직폭력배나 다를 바 없는 조직으로 전락하고 말 것이며 원자력 지부는 ‘폭력지부’라는 멍에를 벗기 힘들 것이다.

과기연전의 정상화를 원하는 중앙위원 일동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 다음글 박근혜, 절묘하고 애매한 MB 차별화 최저임금 확정 [0]  참세상 2013-07-09 1706
▶ 이전글 성명서 삭제와 관련하여 [0]  kmiunion 2013-07-09 1953





????? ??? ??? 71(??? 553-8??) ??? 201-1? (?,34145)
?? : 042-867-4216 / ?? : 042-864-1253
??????????????